영실탐방로(윗세오름 1시간30분, 남벽분기점 2시간30분) - 5.8Km
어리목 탐방로 (6.8km)
영실 탐방로 (5.8km)
성판악 탐방로 (9.6km)
관음사 탐방로 (8.7km)
돈태코 탐방로 (7km)
어승생악 탐방로 (1.3km)
석굴암 탐방로 (5.8km)
총 5.8㎞ [영실→윗세오름(3.7㎞)→남벽분기점(2.1㎞)]
영실탐방로는 영실관리사무소(해발1000m)에서 영실휴게소(해발1,280m)까지 2.4km의 자동차도로 및 탐방로 병행구간과 영실휴게소에서 윗세오름대피소(해발1,700m )을 경유 남벽분기점(해발 1,600m) 까지 5.8km의 탐방로이며, 영실관리사무소에서 출발 시 편도 3시간15분, 영실휴게소에서 출발 시 편도 2시간30분정도 소요된다. 돈내코와 어리목탐방로로 하산 할 수 있다.경사가 비교적 급한 영실분화구 능선 (해발1300m ~1550m)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평탄지형으로 탐방이 쉬운 편이다.
(영실관리사무소에서 영실휴게소까지 2.4km의 구간은 15인승이하 차량만 운행이 가능함)

영실탐방로는 영주십경 중 하나로 영실기암이 사시사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탐방객들을 맞이하고 있고 산림청에서 지정한 아름다운 소나무 숲, 아고산식물의 천국인 선작지왓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한라산 노루를 가장 근접거리에서 관찰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라산에서만자생하는 흰그늘용담과 섬바위장대, 섬매발톱나무 등이 관찰되고 선작지왓 현무암질조면안산암 용암류가 만들어낸 돌탑이 성벽을 이루며 분포하고 있어서 독특한 경관을 연출하는 곳이다. 영실계곡과 윗세오름에서 용출되는 노루샘과 방애오름샘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으나 건기 시에 마르는 경우가 있다. 남벽순환로는 고도차가 거의 없는 고산평원으로 깎아지른 수직절벽인 한라산 정상의 남벽과 세 개의 방애오름이 연이어 펼쳐진다.

영실 병풍바위 정상에서 탐방로를 이탈하면 낙석 및 실족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탐방로를 따라 가야하며 선작지왓 과 남벽순환로 일대는 날씨변화가 심한 지역이므로 낙뢰, 안개, 환상보행, 저체온증 등의 위험요소가 발생하기 쉬운 곳이므로 사전에 날씨정보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탐방로 등급 (난이도 - A: 어려움, B:보통, C:쉬움)
영실휴게소 -C- 영실계곡 -A- 병풍바위정상 -C- 윗세오름대피소 -C- 남벽분기점
대피소  : 윗세오름 대피소(유인)
매점  : 영실 휴게소(식수, 컵라면, 면장갑, 비옷, 김밥, 국수 등) / 윗세오름 대피소(식수. 컵라면, 면장갑, 비옷 등)
화장실  : 영실관리사무소, 영실휴게소, 윗세오름대피소
교통  : 제주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중문방면(1100도로) 시외버스 이용(50분) 영실매표소에서 내려 45분쯤 걸으면 영실 탐방로가 있다.
문의  : 064)747-9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