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목관아 제주시 / 전시/박물관/민속촌
목록으로 이동
조선시대 제주도 관청
제주목 관아
제주목관아는 관덕정(보물제322호)을 포함하는 주변 일대에 자리하고 있었으며, 주요 관아시설이 있었던 곳입니다. 탐라국 이래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제주 행정의 중추 역할을 해왔던 제주목관아지를 1991년부터 1998년까지 4차례 발굴조사한 결과 문헌상에 나타나는 중심건물인 홍화각(弘化閣), 연희각(延羲閣), 우연당(友蓮堂), 귤림당(橘林堂), 영주협당(瀛洲協堂) 등 30여채의 건물의 흔적이 확인되었고, 지난 1993. 3. 30일과 2003. 7. 6일 2회에 걸쳐 주변토지 45필지 22,391평방미터(6,773평)가 국가 사적지 제380호로 지정되었습니다.장장 10여년간의 발굴조사 끝인 지난 2002년 12월 1차 복원공사가 완료되어 홍화각, 연희각, 외대문 등 8동의 건물이 복원되어 전국에서 복원된 유일한 조선시대 관아의 위용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