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동 선사유적지 제주시 / 전시/박물관/민속촌
목록으로 이동
선사시대 제주인의 삶을 오롯이 품은 그곳
삼양동선사유적지
제주 삼양동 유적은 청동기~ 초기 철기시대의 해안평탄대지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큰 마을을 이루고 살았던 마을 유적입니다. 한반도의 대표적인 청동기시대 후기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유적인 동시에 제주지역 송국리형 주거문화수용단계(기원전5~1세기)의 취락 흐름을 연구하는데 중요한자료를 제공하는 유적임이 인정되어 지난1999년 11월15일 사적 제416호로지정되었습니다.
제주 삼양동 유적은 1996년 제주시 삼양동1559번지에 대한 토지구확정리사업과정에서 다량의 토기와 함께 청동기 시대 집터가 확인되면서 대규모 마을유적의 존재가 알려지게 됨에 따라 1997년부터 1999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가 진행되었습다.
그 결과 제주 삼양동 유적은 청동기시대 후기의 송국리형움집터[내부에 타원형 구덩이를 조성하고 그 양쪽에 기둥구멍을 설치한 집터]를 바탕으로 축조된 제주지역 최대규모의 마을 유적임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유적이 알려지고 나서 이를 보존, 재 구성하여 누구나 관람 할 수 있도록 오픈하고 있습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