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산 서부지역 / 공원/동굴/폭포
목록으로 이동
바다와 바람,
그리고 자연이,, 살아서 하나가 되는 곳
송악산
산방산(395m)의 남쪽, 가파도가 손에 잡힐 듯 보이는 바닷가에 불끈 솟은 산이 송악산입니다.
99개의 작은 봉우리가 모여 일명 99봉이라고도 합니다. 서귀포시 산방굴사에서 송악산 초입까지는 풍경 좋기로 소문난 해안도로가 펼쳐져 있기도 합니다. 그 길을 달려 송악산에 이르게 되는데 송악산은 한라산처럼 웅장하거나 산방산처럼 경치가 빼어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송악산 정상에 오르면 누구나 감탄사를 토해내게 되는데요. 앞으로 가까이 보이는 최남단의 마라도와 가파도, 형제섬, 우뚝 솟은 산방산, 멀리 보이는 한라산, 그리고 끝없는 태평양, 바다를 씻겨 온 바람과 능선에 이어지는 푸른 잔디의 풋풋한 감촉 때문입니다.

송악산은 그 모양새가 다른 화산들과는 달리 여러 개의 크고 작은 봉우리들이 모여 이루어져 있습다. 주봉의 높이는 해발 104m이며 이 주봉을 중심으로 하여 서북쪽은 넓고 평평한 초원 지대이고 서너 개의 봉우리가 있습니다. 주봉에는 둘레 500m, 깊이 80m 정도 되는 분화구가 있는데 그 속에는 아직도 검붉은 화산재가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바닷가 해안 절벽에는 일제 때 일본군이 뚫어 놓은 동굴이 여러 개 있어 지난날의 아픈 역사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송악산 아래 해안은 감성돔이나 뱅에돔, 다금바리가 많이 잡히는 낚시터로도 유명합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