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볼랜드 서부지역 / 서바이벌/레저/기타
목록으로 이동
제주의 푸른 목장을 느낄 수 있는 익스트림 스포츠(Extreme sports)
빅볼랜드
빅볼은 지름 3.2m의 커다란 원형 프라스틱 공 안에 1.8m의 또 다른 공이들어 있어 이 안 쪽 공에 사람이 들어가 언덕 이나 비탈길을 구르며 내려오는 놀이, 레포츠 기구입니다.

1996년 뉴질랜드에서 개발된 뒤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독일 한국 등으로 확산되어 현재 세계 20여 개국에 보급되어 있다. 10~15도 정도의 언덕이나 비탈길을 구르며 내려오는 하네스 저빙(힐 저빙)이 일반적인데 여기서 하네스는 사람의 몸을 고정시키는 안전 장치 를 말합니다.

그 밖에 안전장치 대신 물을 넣어 공안에서 이리저리 미끄러지면서 비탈길을 구르는 워터 저빙, 비탈길 대신 스키장이나 눈썰매장등 슬로프가 있는 눈길에서 하는 스노우 저빙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장소만이 아니라 잔디밭이나 운동장 등 200m 길이 정도의 공간만 있으면 평지에서도 할 수 있어 장소에 거의 구애를 받지 않으며 최고 시속은 40~50km이며 최대 3인까지 공 안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러한 레포츠를 제주의 목장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빅볼은 특별한 강습은 받을 필요가 없으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레포츠 이며 지름 3.2m의 빅볼에 발목, 허벅지, 허리에 안전벨트를 매고 양쪽의 손잡이를 잡으면 탑승이 완료됩니다. 제주빅볼랜드의 코스는 아시아 최장거리인 170m의 코스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속도는 시속 40~50km이며 구간마다 속도는 다릅니다. 최대 2인까지 탑승이 가능하며 성인구분없이 150cm 이상이 신장이면 누구나 탑승 가능합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