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대할망테마공원 동부지역 / 공원/동굴/폭포
목록으로 이동
제주돌의 마술, 제주돌의 향연
제주의 전설을 볼 수 있는 가장 제주적인 곳
이야기가 있는 "설문대 할망 태마공원"
제주 섬은 옛날 설문대 할망이라는 거대한 여신이 창조했다고 전해져 옵니다. 어느날 여신은 바다 가운데에 제주도를 만들기로 마음먹고 치마폭으로 돌과 흙을 날랐습니다. 섬 중앙에 한라산을 만들었으나 끝이 뾰족하여 잘라 던진 것이 지금의 산방산이 되었다 합니다. 흙을 나르다 여신의 치맛자락 사이로 조금씩 흘러내린 흙은 지금의 360여개의 오름이 되었습니다. 설문대 할망이 한라산을 배개삼아 누우면 다리가 제주시 앞바다인 관탈섬을 걸쳤다고 합니다. 한라산을 깔고 앉아 한쪽다리는 관탈섬에, 다른 한쪽 다리는 마라도를 딛고 우도를 빨래판 삼아서 빨래를 할 정도로 엄청나게 크고 힘이 센 여신입니다. 여신은 제주 사람들에게 명주로 속옷을 만들어 주면 육지와 연결하는 다리를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 했습니다. 여신의 속옷을 만들려면 100동의 명주가 필요했지만 99동 밖에 모으지 못해 속옷은 완성되지 못했고 결국 제주도와 육지를 잇는 다리도 만들지 못했답니다. 육지와 연결하는 다리는 완성되지 못했지만 조천과 신촌리 앞바다는 그때 자취라고 전해져 옵니다. 또한 성산일출봉 꼭대기에 있는 등잔 모양의 등경돌은 여신이 바느질 할 때 등잔을 올려놓았던 돌이라고 전해져 옵니다.
(최후1) 모험심이 강했던 여신은 제주도내에 있는 물의 깊이를 시험해보기를 좋아했는데 한라산 물장오리의 물이 깊다는 말을 듣고 확인하러 들어갔다 빠져죽었다고 전해옵니다.
(최후2) 전해지는 또다른 최후는 먹을 것이 없어 늘 죽으로 연명했는데 오백이들을 먹이기 위해 죽을 끓이고 있었습니다. 솥전에 올라서서 가로로 죽을 젓다가 그만 발을 헛디뎌 뜨거운 죽 속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저녁에 돌아온 형제들은 유난히 맛있고 잘 익은 죽을 먹었습니다. 하지만 막내는 어머니가 안보이는게 이상해 죽을 먹지 않았습니다. 죽을 다 먹고 나서 밑바닥에서 사람의 뼈가 나오자 그때서야 형제들은 자신들의 어머니가 죽속에 빠져 죽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살을 먹은 형제들과는 같이 살 수 없다며 뛰쳐나간 막내아들은 슬피울다 차귀바위가 되었고 나머지 형제들은 그 자리에서 한 없이 울다 지쳐 몸이 굳으면서 영실의 기암으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해마다 봄이 되면 오백장군들이 쏟아놓은 피눈물들이 철쭉이 되어 지천으로 피어 난다고 합니다.

설문대할망테마공원
볼거리 하나. 설문대할망 올렛길[150m]
주차장에서 공원 앞까지 약150m의 진입로 구간으로 설문대할망이 세상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길입니다. 배고픈 자식들은 물론 제주 섬사람들을 위해 희생을 주저하지 않았던 할망의 정이 물씬 느껴지는 길이다.

볼거리 둘. 오백장군탑공원
청명한 해송숲 아래 오백장군을 감상하며 소원을 빌면 설문대 할망이 언젠가는 관람객들의 소원을 들어 줄 것입니다.

볼거리 셋. 설문대할망 돌미로
전망대에 오르면 설문대할망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미로 구석구석 돌아다니다 보면 제주의 식물(야생초, 나무)오백장군석, 미로 울타리가 물결을 치는 볼거리가 쏠쏠합니다.

볼거리 넷. 사랑의 연못(차귀바위)
오백장군 중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속에 울부 짖다 홀로 차귀바위가 되었다는 막내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