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술박물관 동부지역 / 전시/박물관/민속촌
목록으로 이동
한국의 술을 수집하고 기록한
"세계술박물관"
술에 관한 문헌적 역사와 술을 빚는 과정의 자료는 많이 남아 있지만, 큰 술독에 술을 빚어 작은 주병이나 주전자에 덜어서 마시는 우리나라 술 문화 때문에 실제 술은 보존할 수가 없었습니다.
해방 후 일부 술은 개별 용기에 담겨 상품화 되었지만 주재로가 쌀로 빚은 우리 전통주는 식량이 부족한 나라 현실 때문에 곡식으로 술을 빚는(밀주) 것을 법적으로 엄격히 단속하여 전총주의 명맥이 거의 끊어졌습니다.

그러나 1986년 아시아게임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전통주의 필요성을 느낀 정부는 전통주 복원을 위하여 술 기능자를 지정하고 제조 허가를 하여 그때부터 우리 전통주가 개별 용기에 담겨 상품화 되었기 때문에 우리 전통주를 실제 보존 할 수 있었던 역사는 겨우 10여년 남짓 되었습니다.

그 후 전통민속주 제조허가가 완화되면서 쌀로 빚은 전통주와 각종 과일, 열매, 약초, 뿌리 등으로 술을 빚는 수 많은 전통 민속주 회사가 설립되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술들이 나름대로 사연을 가지고 태어나 애주가로부터 사랑을 듬뿍 받은 술도 많았지만 반대로 빛을 보지 못하고 사라진 술들도 참 많이 있습니다. 좋은 술들이 개발되고 있으나 기억속에 사라져가는 술들도 있는 안타까운 현실. 더 늦기전에 사라지는 술들을 한 공간에 모으고 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기록하여 그 사연과 함께 실제 술들을 보존하고 있는 세계 술박물관.

수백년된 술들을 보존, 전시하고 있는 외국의 술 박물관처럼 제주의 세계술박물관은 전국에 분포된 양조, 주조회사의 술과 그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여 어느시절에, 어느지역에서, 어떤 회사가, 어떤 재료로, 어떤 술을 빚어, 어떤 용기에 담았는지 수집하고 정리하여 한눈에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