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갑갤러리(두모악) 동부지역 / 전시/박물관/민속촌
목록으로 이동
제주를 사랑한.. 이어도를 영혼에 인화한 사진가 김영갑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김영갑갤러리두모악"
삶에 지치고 여유없는 일상에 쫓기듯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어서 와서 느끼라고, 이제까지 모든 헛된 욕망과 껍데기 뿐인 허울은 벗어던지라고, 두 눈을 크게 뜨지 않으면 놓쳐버릴 삽시간의 환상에 빠져보라고 손짓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제주의 진정성을. 제주의 진짜 아름다움을 받아들일 넉넉한 마음입니다. 그것이면 만족합니다.

글_김영갑

폐교였던 삼달분교를 개조하여 만든 김영갑갤러리두모악은 2002년 여름에 문을 열었습니다. 한라산의 옛이름이기도 한 '두모악'에는 20여년간 제주도민을 산진에 담아온 김영갑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내부전시장인 <두모악관>, <하날오름관>에서는 제주의 오름과 중산간, 마라도, 해녀 등 지금은 사라진 제주의 모습과 쉽게 드러나지 않은 제주의 속사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생전 사무실에 마련된 <유품전시실>에는 작가가 평소에 보던 책들, 그리고 평생을 함께해 온 카메라가 전시되어 있으며, <영상실>에는 루게릭병으로 투병하던 당시 왕성하게 작품활동을 하던 젊은 시절의 김영갑 작가의 모습을 화면과 사진을 통하여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한 투병생활 중에 손수 일군 야외 정원은 갤러리를 찾는 분들을 위한 휴식과 명상의 공간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불치병으로 더 이상 사진작업을 할 수 없었던 김영갑 작가가 생명과 맞바꾸며 일구어낸 김영갑갤러리두모악에서는 평생 사진만을 생각하며 치열하게 살다간 한 예술가의 애절함이 곳곳에 배어 있습니다.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