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제연폭포 서귀포시 / 공원/동굴/폭포
목록으로 이동
      
옥황상제를 모시는 일곱선녀들이 내려와 목욕하는 곳이라 이름 붙여진 천제연폭포!!
천제연이란 옛날 옥황상제를 모시는 일곱 선녀들이 밤중에 목욕하러 내려온다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하느님의 연못`이란 뜻입니다.
천제연의 제1폭포는 높이 22m, 수심은 21m, 여기에 떨어지고 떨어진 물이 다시 흘러 제2폭포가되어, 30m의 폭으로 전면낙하하는 장엄함을 연출합니다.
이 폭포 위쪽에 있는 아치형의 선임교(일명 칠선녀교, 오작교형태를 따서 만들었다)에서 바라보는 천제연 폭포는 더욱 장관입니다.
천제연의 단애와 그 밑의 점토층 사이에서 용천수가 솟아나와 사시사철 물이 맑으며 제1폭포의 동쪽에 있는 동굴천정에서 떨어지는
여러 갈래의 차가운 물줄기는 석간수여서 식수로도 사용되며 예로부터 백중과 처서에 이 물을 맞으면 만병통치가 된다고 전해집니다.
바로 옆에 여미지 식물원이 있고 주변에 여러 관광지를 동시에 구경할 수 있어 인기가 많은 편입니다.


목록으로 이동